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오늘 3명 추가로 발생해 국내 확진자는 총 27명으로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9일) 25번째 확진자의 아들과 며느리가 감염증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26번째 확진자는 51세 한국인 남성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중국 광둥성을 방문한 적이 있다. 27번째 확진자는 37세 중국인 여성으로 역시 같은 기간 동안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다.


경기도 시흥시에 거주하는 이들 가족은 지난 1월 31일에 죽국 광둥성에 다녀온 뒤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아들과 며느리 중 한 명이 노모(25번째 확진자)에게 전파한 것으로 질병관리본부는 보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월 4일 며느리가 먼저 기침 증상이 있었다고 해서, 며느리가 먼저 발병하고, 가족 내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며 “무증상기에 접촉한 것은 아니고 며느리가 호흡기 증상이 먼저 발생했기 때문에 그쪽을 감염원으로 추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경기도 시흥시는 이날 오후 지역 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들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방역에 나섰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민들이 동선 등에 대해 궁금해하는 것을 알고 있지만, 지자체가 임의로 발표할 수 없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며 “대응 매뉴얼에 따라 철저히 방역해 지역사회 전파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09 20:17: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