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9번 환자 감염 경로 '오리무중'...역학 조사 중 - 해외 출국·확진자 접촉 없는 것으로 확인
  • 기사등록 2020-02-16 18:09:00
기사수정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환자의 감염 경로 추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16일 발생한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작년 12월 이후 해외로 나간 적도 없고,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알려져 보건 당국이 감염 경로 추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발생한 29번 환자는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함께 사는 아내는 현재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가슴 부위 불편함을 호소하며 지난 15일 오전 11시께 서울 성북구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후 16일 오전 2시까지 약 15시간을 응급실에서 머물렀으며, 당시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고 응급실 내 중증구역에서 진료를 받았다.


29번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과 병원 직원, 환자 등 40여 명은 현재 격리된 상태다. 환자들은 1인실에 격리됐으며 의료진은 자가 격리 상태로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대본은 29번 환자의 동거 가족, 친구 등 (코로나19) 감염이 가능한 시기에 만난 이들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한, 고대안암병원에 가기 전 의원급 병원 2곳을 들른 것으로 조사돼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언제 받았는지, 누구와 만났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


향후 역학조사에서 감염경로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을 경우 이 환자느 정부 통제를 벗어난 첫 감염 사례가 될 수 있다.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가 20여 명에 달하는 일본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현재 고대 안암병원과 (질병관리본부) 역학 조사관들이 접촉자 분류를 하고 있다"며 "(격리 인원) 숫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6 18:09: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