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洪, 양산을 경쟁자 나동연에 “사람 참 무섭다” 불만 - 나동연 前양산시장, 추가 공모 신청···“돕겠다는 건 덕담”
  • 기사등록 2020-03-04 16:06:33
기사수정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동연 전 양산시장의 양산을 추가 공모 신청을 두고 공개 비판을 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달 20일 미래통합당 공천심사위원회에 면접을 보러 온 홍 전 대표.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나동연 전 양산시장이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양산을 추가 공모에 신청한 것을 두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사람 참 무섭다”며 공개 비판을 하고 나섰다. 양 전 시장은 “덕담이었다”고 해명했다.


홍 전 대표는 양산을로 출마하게 된 계기로 “김형오 공관위원장께서 밀양으로 내려와 고향출마는 안된다고 강권한 탓도 있지만, 지난 1월 초부터 나동연 전 양산시장으로부터 일주일에 두세차례 양산을로 오면 선거를 책임지겠다고 양산을 출마 요청을 계속 해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나 전 시장만 믿고 내려온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김 공관위원장께서 제게 전화해서 나 전 시장을 추가공모에 응하도록 설득하지 않으면 절 컷오프시킨다고 하시며 경선하라고 하시기에, 저는 그에 따를 수밖에 없어 나 전 시장이 추가 공모에 응하는 것을 양해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나 전 시장에 대해 “양산시장 선거법 위반 사건이 대법원에 선고되면 양산시장에 출마하겠다고 시민들에게 늘 공언해 왔고, 저보고 대법원에 부탁해 달라고도 했으며 SNS에 선고 지연의 부당성을 써달라고 세 번이나 부탁해 제가 글을 쓰고 기사화도 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법원에 없을 것으로 보이자 느닷없이 국회의원 출마로 급선회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홍 전 대표는 “오늘 언론 보도를 보니 저를 또 딴곳으로 보낸다는 것”이라며 “나 전 시장의 이러한 행적이 밝혀지면 그건 양산을을 김두관 후보에게 바치는 선거가 될 것이다.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그간의 경위를 밝히지 않으면 제가 오히려 사리사욕만 채우는 정치인이 될 것으로 비춰질 수 있어 부득이하게 밝힐 수밖에 없음을 공관위에서 양해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25년 정치를 했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 당해 본다”며 “이번 선거를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나 전 시장의 잘못된 정치행태는 바로잡아야겠다. 나 전 시장의 경우를 겪어보니 이젠 사람이 무섭다”고 호소했다.


나 전 시장은 홍 전 대표의 주장에 “덕담삼아 한 말씀 드린 것을 마치 내가 양산에 오도록 했다 하시는 말씀은 조금 심한 것 같다”며 “정치의 금도를 지키고자 끝까지 추가 공천신청을 거부했고 누구든 공천에서 내리면 당선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공관위에 전했다는 걸 아시지 않는가”라고 불만을 표했다.


이에 홍 대표는 “덕담이라는 것은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말”이라며 “아주 모욕적”이라고 거듭 불만을 표했다.


한편, 나 전 시장은 4일 양산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의 금도를 지키기 위해 수차례 공관위의 공천 신청 제안도 거부하며 백의종군을 선언했지만 이제 문재인정권 심판에 앞장서기 위해 전의를 불태우며 출마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04 16:06: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