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통합당, 윤미향 국정조사 추진…민주당 기류 변화 - 민주당 동의 없이는 국정조사 어려워
  • 기사등록 2020-05-19 14:22:45
기사수정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사진=김한주 기자)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장부를 들여다보고 국가보조금과 후원금 개인 유용 여부, 쉼터 관련 의혹 등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적 공분이 큰 사안이므로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정조사 추진 시점은 21대 국회 개원 직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국민적 의혹이 대단한 사건이고 여러 의혹이 나오고 있어 제1야당으로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며 “실무적인 것들은 21대 국회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도 대응에 나섰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이 캐도 캐도 고구마 줄기처럼 이어지며 국민적 논란이 심화해 윤주경ㆍ조태용ㆍ전주혜 당선인을 중심으로 진상규명 TF를 구성했다”며 “민주당도 진영논리로 감싸기만 할 게 아니라 의혹을 밝히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원 대표는 “통합당과 공동으로 TF를 구성할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국민의당 등과 힘을 합쳐도 의석수 절반을 넘지 못해, 민주당의 동의 없이 자력으로 국정조사를 추진할 순 없다. 


민주당, 강경 대응 -> 침묵 -> 신중 모드 급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윤 당선자에 대한 기류가 변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초 윤 당선자를 적극 방어하는 발언 등을 쏟아냈지만 최근 여러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신중 모드로 기류가 변했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18일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광주에서 호남 지역 당선인들과 오찬 회동을 한 후 "당과 깊이 상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19 14:22: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