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 세계 재외문화원, 32개소 외벽에 코로나19 극복 메시지 현수막 설치 - 해외문화홍보원, 한국 멋글씨 제작·프랑스 문화원 LED 스크린 등 설치
  • 기사등록 2020-05-21 14:46:18
기사수정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하기 위해 전 세게 재외문화원에서 ‘코로나19 함께 극복’ 메시지를 전파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해문홍)은 21일부터 전 재외문화원 32개소의 외벽 등에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전 세계가 함께 극복하자는 연대와 공감의 메시지를 담은 현수막 등을 설치한다. 


현수막에는 ‘코로나 19 함께 극복’ 메시지를 강병인 서예가가 직접 붓으로 쓴 한국어와 현지어를 함께 병기해 멋글씨로 제작한다.


특히 중국에서는 중국을 대표하는 도본기 서화가와 함께 협업한 현수막을 선보인다. 도본기 서화가는 지난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에도 사스와의 최종 승리를 염원하며 총길이 67미터의 서예 작품 ‘저항 사스 만언서’를 제작한 바 있다.


또한 남미 한류의 핵심 거점인 브라질문화원에서는 유영호 작가의 조각상 ‘그리팅맨’을 활용한 외벽영상으로, 프랑스와 헝가리 문화원에서는 LED 스크린으로 코로나19 극복 메시지를 전파한다. 전 재외문화원에서는 내부 현수막도 활용해 ‘코로나19 함께 극복’을 홍보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시민사회의 협력, 연대를 통해 봉쇄 없이 성공적 방역을 이룬 나라로 평가받고 있다. 


해문홍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협력하자는 메시지를 전파하는 동시에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해외에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1 14:46: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