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규 확진자 27명…수도권에서 21명 발생 - 확진 빠르게 감소세…지방에서도 산발적 감염
  • 기사등록 2020-05-31 13:50:16
기사수정

29일 인천시 서구 백석초등학교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와 병설 유치원 등교 수업이 전격 중단됐다. 30일 오전 인천백선초등학교 정문이 굳게 잠겨 있다. (사진=강우영 기자) 

3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명 발생했다. 이 중 수도권에서만 21명이 발생했다. 쿠팡 직원들의 코로나 확진 이후 닷새만에 20명대로 떨어지며 확연한 진정세를 보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7명 발생, 누적 확진자가 1만1천468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5∼26일 이틀간 10명대에 머물다가 27일 쿠팡물류센터에서 집단감명이 발생하면서 40명으로 늘었고, 이튿날인 28일 79명으로 정점을 찍었다가 29일 58명, 30일 39명, 31일 27명으로 빠르게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신규 확진자 27명중 지역감염은 15명, 해외유입으로 12명 집계됐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없다.


지역별로는 경기 12명, 서울 6명, 인천 3명 등 21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사망자는 1명 늘어나 총 270명이 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31 13:50: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