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콩보안법 권한 강화 추가 내용 발표 - 중국 공산당식 통치, 자유 홍콩에 즉각 반입 적용 중
  • 기사등록 2020-07-07 10:02:39
기사수정

I홍콩 당국은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다는 증거 확보를 위해 사유지에 들어가 수색도 할 수 있고, 나아가 시민들이 홍콩을 떠나는 것도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거주 이전의 자유마저 제한하는 중국 공산당식 통치가 펼쳐지기 시작한 것.(사진=위키피디아)홍콩 정부는 6일 ‘국가보안법’과 관련, 당국의 권한을 더욱 강화하는 내용을 추가 발표했다고 영국의 비비시(bbc)방송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다는 증거 확보를 위해 사유지에 들어가 수색도 할 수 있고, 나아가 시민들이 홍콩을 떠나는 것도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거주 이전의 자유마저 제한하는 중국 공산당식 통치가 펼쳐지기 시작한 것이다. 


또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린 혐의와 관련된 수익금일 경우, 이를 몰수할 수 있게 했고, 타이완(대만)과 외국 정치기관 등을 홍콩과 관련된 활동 정보를 제출해야 한다. 외부 세력과의 결탁 등을 원천적으로 막아보겠다는 의중이다. 


한편, 리우 사이밍 영국 주재 중국 대사는 “영국이 중국 내정간섭을 하고 있으며, 또 무책임한 발언을 한다”면서 영국을 비난했다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앞서 영국은 ”중국의 홍콩보안법이 1984년 홍콩반환법에 대한 ‘명백하고도 심각한 위반’이라며 보안법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영국이 중국을 적국이나 혐의가 있는 국가로 취급할 경우, 그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07 10:02: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