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원순 시장, 10일 새벽 북악산 인근서 숨진 채 발견 - 전날 딸이 실종신고해 경찰 수색 착수, 7시간 만에 발견
  • 기사등록 2020-07-10 00:49:02
기사수정

지난 9일 실종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7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지난 9일 실종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7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시신은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발견됐다.


전날 오후 5시경 박 시장의 딸은 "아버지가 점심 무렵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계속 꺼져 있다"며 경찰에 실종신고했다.


이날 박 시장은 몸이 좋지 않다며 시장 집무실에 출근하지 않았다. 공관을 나선 뒤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으로 향했고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CCTV에 포착됐다.


경찰이 박 시장의 통화 내역과 위치를 조회한 결과 박 시장은 오후 2시 42분 와룡공원에서 지인과 통화를 했고, 오후 4시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에 있는 북악골프연습장에서 위치 신호가 끊겼다.


이후 경찰은 오후 5시 30분쯤부터 기동대 등 경찰관 428명, 소방대원 157명, 수색견 8마리, 드론 3대를 투입해 밤 9시30분까지 북악산 자락 일대를 수색했지만 박 시장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후 밤 10시30분부터 2차 수색을 벌여 박 시장을 발견했다.


경찰은 박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10 00:49: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