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브라운대학의 왓슨연구소(Watson Institute at Brown University)는 2019년 11월 아프간 보안요원 6만4000명, 반정부 전투요원 4만2000명이 사망하고, 반정부 투쟁요원 민간인 4만 30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했다. 물론 정확한 수는 결코 알 수 없다.(사진 : 유튜브 캡처)“아프가니스탄의 오랜 분쟁을 종식시키기 위한 ‘역사적인 회담’이 카타르 도하에서 아프가니스탄과 탈레반 양측의 개막 발언으로 시작됐다.” 물론 트럼프 미 행정부의 중재노력이 들어 있다. 

 

수 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20년 가까운 전쟁 이후, 아프가니스탄 정부와 탈레반의 평화 회담이 카타르의 수도에서 12일(현지시간) 열렸다고 ‘알자지라 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이날 카타르 도하의 한 호텔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주요 연사는 압둘라 압둘라(Abdullah Abdullah) 아프가니스탄 민족화해고등판무관회의(Afghanistan's High Council for National Reconciliation) 의장,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Mullah Abdul Ghani Baradar) 탈레반 부대표,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 국무장관 등이었다.

 

전쟁을 치러왔던 양측이 처음으로 마주앉는 협상은 14일부터 시작된다. 압둘라 의장은 자신의 입장에서 위엄 있고 영원한 평화를 추구하는 것에 대해 말하고, “우리가 서로 손을 내밀고 정직하게 평화를 위해 일한다면, 현재 진행 중인 이 나라의 불행은 종식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인도적 휴전’을 촉구했다.

 

바라다르 탈레반 부대표는 이 나라에 '이슬람 체제'를 도입하라는 자신의 단체의 요구를 되풀이하면서 “아프가니스탄이 독립적이고 선진화된 나라가 되길 바라며, 아프가니스탄은 모든 국민이 반성하는 이슬람 체제의 형태를 가져야 한다”고 거듭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프가니스탄 측에 평화 확보를 위해 “기회를 확보하라”고 촉구하면서 “당신의 미래 정치체제의 선택은 당연히 여러분의 몫”이라고 강조하고, “당신들은 저마다 마음속을 들여다보기를 바라며, 저마다 큰 책임을 지며,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전 세계가 당신들이 성공하기를 원하고 있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셰이크 모하메드 빈 압둘라흐만 알 타니(Sheikh Mohammed bin Abdulrahman Al Thani) 카타르 외무장관은 12일 오전 회담을 시작하면서 양측이 “승자와 패자 없는 합의에 도달함으로써 모든 형태의 분열을 극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늦게 열린 평화회담 

 

아프간 내 회담은 지난 3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지난 2월에 체결된 “미국-탈레반 협정(United States-Taliban deal)”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포로 교환 협정 때문에 계속 지연되어 왔다. 이 합의에서 탈레반은 1,000명의 아프간 병력을 석방하기로 합의했고, 아프간 정부는 5,000명의 탈레반 수감자들을 석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프랑스와 호주는 자국민 살해에 가담한 탈레반 수감자 6명의 석방을 반대했다. 

 

탈레반과 아프간 정부 소식통은 알 자지라에게 6명의 수감자를 카타르로 보내 타협점을 찾았다고 말했다. 죄수들은 11일에 도하에 도착했고 그 곳에서 구금될 것으로 알려졌다. 

 

잘메이 칼릴자드(Zalmay Khalilzad) 아프가니스탄 특별대표는 11일 전화 브리핑에서 “비록 회담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쟁이 끝날 것이라는 희망을 불러일으키지만 많은 난제가 남아있다”면서, “아프가니스탄 평화를 위한 외교의 새로운 단계”이며, “이 협상은 중요한 성과지만 합의에 이르는 길에는 중대한 난제가 있다.”고 말했다고 알자지라는 전했다. 

 

탈레반과 아프간 정부를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데 거의 6개월이 걸렸고, 분석가들은 양측이 합의에 도달하는 것은 어려운 부분이라고 말했다.

 

토마스 러티그(Thomas Ruttig) 아프가니스탄 애널리스트 네트워크 공동 설립자는 알 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3월 초 첫 번째 지정된 회담 시작 이후, 다양한 이유에 따른 회담 지연은 양측이 얼마나 불신을 극복해야 하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들이 해결해야 할 많은 문제들, 그리고 가장 어려운 문제들이 아프가니스탄의 미래 정치 시스템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회담은 전반적으로 얼마나 어려울 것인지를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아프간 협상팀에는 회담 기간 중 여성의 권리를 보호하고, 보호하는 책임을 짊어질 여성 대표 5명이 포함돼 있다.

 

러티그는 “현재 아프간 전쟁의 협상 종식을 찾기 위한 다른 현실적인 대안은 없지만, 평화협상이 아프간 국민에게 헌법적으로 보장된 권리와 자유 보호와 같은 아프간 국민의 주요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아프간 정부는 “현재의 민주주의 정치 체제를 지지하는 반면, 탈레반은 이슬람 율법을 국가의 통치 체계로 다시 내세우기를 바라고 있다”

 

이 무장 단체 탈레반은 1996~2001년 집권 당시보다 여성에 대한 덜 엄격한 자세와 사회적 평등을 채택하는 것에 대해 모호한 의견을 내왔다. 이 기간 동안 여성들은 학교에 다니거나, 일하거나, 정치에 참여하거나, 심지어 남자 가족 없이 집을 떠나는 것이 금지되었다.

 

아프간 정부의 회담 의제는 영구적인 휴전을 확보하는 것이지만, 탈레반의 유일한 협상카드는 육상에서 군사력이었기 때문에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탈레반은 이 회담을 좋은 정치적 기회로 보아야 한다. 압둘 사타르 사다트(Abdul Satar Saadat) 아슈라프가니(Ashraf Ghani) 대통령의 전 고문은 알 자지라에게 ”만약 그들이 압력을 행사하기 위해, 육상에서 계속 싸운다면, 회담이 성공할 가능성은 줄어들 “이라며, ”평화는 모든 면에서 타협을 요구하고 있고, 이 전쟁을 끝내기 위한 정치적 해결책을 얻기 위해 희생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유엔에 따르면, 2020년 첫 6개월 동안 아프가니스탄에서 수백 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거의 1,300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었다. 가니 대통령은 지난 7월 올해 2월 29일부터 7월 21일까지 탈레반의 공격으로 약 3,560명이 사망하고 6,78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데보라 라이온스(Deborah Lyons) 유엔 특사는 11일 “아프간 국민들의 고통은 너무 오래 지속됐다”며 “여성, 청소년, 희생자들의 의미 있는 참여가 포함된 포용적 평화 프로세스가 모든 아프간인들의 인권을 유지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 왜 이 회담이 역사적인가?

 

탈레반과 아프간 정부 대표 간의 첫 직접 대화이다. 이 무장단체 탈레반은 지금까지 정부를 만나기를 거부해 왔으며, 아프간 정부는 힘이 없는 무기력하고 또 미국인들의 ‘꼭두각시’라며 회담을 거부해왔다고 영국의 BBC방송이 13일 보도했다. 

 

양측은 정치적 화해와 1979년 옛 소련 침공으로 시작된 수십 년 동안의 폭력사태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 주도의 군대는 지난 2001년 뉴욕에서의 9.11 알카에다 공격 이후, 탈레반을 축출하기 위해 공습을 감행한 후 거의 20년 동안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왔다. 19년 동안 아프가니스탄의 분쟁은 미국 역사상 가장 긴 시간이었다. 

 

아프간 협상가 나데르 나데리(Nader Nadery)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감정적이지만 매우 어렵고 중요한 날”이라며, “우리 모두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고, 우리가 그토록 사랑하는 나라는 멸망하고... 2주 전에 내 조카를 죽인 사람들을 상대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그렇지만 그들과 맞서기 위해, 그들과 대화하기 위해 모든 힘을 모아야 한다”고 한 가닥의 평화회담에 대한 기대를 내보였다고 BBC는 전했다. 

 

* 이번 회담에 거는 기대는 ? 

 

회담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은 그들이 도전할 것이라는 것을 인정했다. 양측 사이에 깊은 의견 충돌이 있고,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여전히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회담 개막식에서 연설한 폼페이오 장관은 ‘여러 가지 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평화 협정이 미래 세대에 이익이 될 것이며, 또 미국이 앞으로 몇 년간 얼마나 많은 원조를 제공하는가에 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압둘라 압둘라 아프가니스탄 의장은 “양측이 우리 앞에 놓인 사안 각각에 대해 100% 합의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인도적 휴전과 평화는 아프간 국민 모두가 받아들이고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회의에서 탈레반 지도자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는 아프가니스탄에 대해 “모든 부족과 민족이 참여하는 이슬람 체제를 갖출 것을 요구하고, 그들의 삶을 사랑과 형제애로 살아가야 한다”면서 “협상은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인내심을 갖고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의 아프간의 민주주의 체제를 계속 유지할 것인가, 탈레반이 요구하고 있는 근본주의 이슬람 체제 국가로 전환할 것인가의 충돌지점이 놓여 있다. 

 

한 여성인권운동가는 탈레반 협상팀에는 “단 한 명의 여성도 없다”고 지적하는 등 이 과정에서 취약한 여성권리 진보가 희생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이번 회담은 아프가니스탄에 가시적인 정치적 비전을 제시해야 할 탈레반에게도 도전장을 내밀게 된다. 그들은 지금까지 “이슬람은 물론 포용적인 정부를 보기를 원한다”고 말을 해 모호하다.

 

이번 회담은 샤리아 법에 대한 가혹한 해석을 사용한 1990년대 이후 무장단체(탈레반)가 어떻게 변해왔는지에 대한 더 많은 증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옌스 스톨텐베르크(Jens Stoltenberg)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사무총장은 성명에서 "아프간과 우리 부대의 희생"이 나토 사람들, 특히 여성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주었다면서 “이런 희생이 헛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오늘부터 시작된 회담은 모든 아프간 남녀의 희망과 소망을 반영하는 이익을 보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동맹이 평화협정을 지지하기 위해 현재 주둔 중인 나토 군대의 수를 조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군과 함께 아프간에서의 일부 철수의 사를 밝혔다. 

 

* 도하 회담의 고민과 감정 

 

“감정적이고, 초조하고, 조심스럽지만 희망적이고, 그러면서도 걱정스러운”이라는 말들은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이 이 순간 그들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하는 말들 중 일부에 불과하다고 BBC는 풀이했다. 

 

과거의 전환점이 여전히 더 많은 폭력으로 변질된 역사를 경험해온 나라에서, 모든 사람들은 평화를 향한 깊은 갈망을 말해왔다. 그러나 앞에 놓인 장애물도 모두가 잘 알고 있다. 개막 연설 후 한 탈레반 지도자는 “서로 싸우는 것보다 함께 대화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고 말했다.

 

한 아프간 외교관은 개회식에서 연설한 모든 사람들이 탈레반만을 제외하고 휴전을 요구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의 한 정치인은 탈레반 지도자 물라 바라다르가 난관에 대해 언급했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한 준비 태세도 긍정적으로 언급했다.

 

* 미국은 어떻게 아프간 분쟁에 휘말리게 됐나?

 

미국 주도의 군대는 지난 2001년 뉴욕에서의 9.11 알카에다 공격 이후 탈레반을 축출하기 위해 공습을 감행한 후 거의 20년 동안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왔다.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을 보호했던 탈레반은 그의 인도를 거부했었다.

 

2001년 초반 미국은 유엔에 의해 그들의 싸움에 참여했고, 탈레반은 빠르게 권력에서 제거됐다. 그러나 이 무장 단체(탈레반)는 저항세력으로 변질되어 미군과 아프간 군, 그리고 아프간 정부 관리들을 상대로 치명적인 공격을 가했다.

 

유엔은 2014년에 전투 임무를 끝냈다. 그 시점까지 총 연합군의 사망자 수는 거의 3,500명이었다. 미군 2400여 명이 숨졌다. 영국은 450명 이상의 군인들을 잃었다.

 

브라운대학의 왓슨연구소(Watson Institute at Brown University)는 2019년 11월 아프간 보안요원 6만4000명, 반정부 전투요원 4만2000명이 사망하고, 반정부 투쟁요원 민간인 4만 30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했다. 물론 정확한 수는 결코 알 수 없다.

 

미국은 2014년 이후에도 공습을 포함해 자체 축소한 전투 작전을 이어갔다. 한편 탈레반은 2001년 이후 그 어느 때보다도 더 많은 영토를 장악하고 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4 11:04: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