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자녀 관련 사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사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부인 관련 의혹에 대해 "윤 총장의 수사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해당 사건들에 대해, 윤 총장이 강한 수사의지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장관이 만류하고 있는 것은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의에 대해 헛웃음을 지으며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이어 "이런 부분이 선택적 수사가 아니냐 하는 것으로 많은 국민에 의해 지탄받고 있는 부분"이라며 "선택적 정의와 선택적 수사에서 자유롭지 못한 검찰의 상명하복 관계에 대해 이뤄지는 게 아닌지, 국민의 질타가 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또 정 의원이 지목한 사건에 대한 윤석열 총장의 수사 의지를 확인하라는 요구에 대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4 22:57: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