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태경 "남북정상 편지 주고받는 사이면서 왜 구출노력 안했나" - "文대통령,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 기사등록 2020-09-27 10:06:58
기사수정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6일 연평도 어업지도선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편지 주고받는 사이면서 왜 구출노력은 안했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질타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연락수단 없어 북측에 알리지 못했다는 정부의 국회보고는 거짓말이었다"며 "김정은의 친서를 보면 당시 북과의 소통창구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우리 정부는 실종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그 소통창구를 전혀 활용하지 않았다. 국민 생명 구하기 위해 활용가능한 수단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이다. 단 한치의 노력도 하지 않은 것"이라며 "게다가 김정은이 이례적으로 사과한 것을 보면 당시 우리 정부가 실종 공무원 구하기 위해 조금만 노력했다면 살릴 수도 있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은 김정은 친서까지 주고받는 관계였으면 더 적극적으로 피해자 살리기 위해 노력했어야 했다. 그런데 왜 피해자 살아있는 시간에 북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을까? 도대체 무엇에 홀려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책무인 국민 생명 보호를 포기했을까?"라고 반문한 뒤, "대통령은 피해자 명예까지 훼손하고, 구하려는 시도조차 안 한 것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7 10:06: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