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병무청장 "BTS, 한미동맹 강조 고무적" - “中 환구시보 보도 100% 틀렸다”
  • 기사등록 2020-10-13 16:23:36
기사수정

모종화 병무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무처 제공)[뉴스케이프=김사업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한 시상식 수상소감에서 한국전쟁을 거론하며 한미동맹을 강조한 것이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13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2020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중국 누리꾼들의 이야기가 상당히 거북하다"고 비판했다.

  

지난 7일 BTS는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의 연례행사에서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밴플리트상을 수상했다. 

 

BTS의 리더인 RM은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한국과 미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미리 녹화된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인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일부 중국 네티즌들이 북한 편에 서서 싸운 중공군의 희생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RM의 소감을 문제삼았다. 

 

이와 관련해 모 청장은 "이번에 BTS가 한미동맹을 강조한 것은 고무적"이라며 "이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이 이야기한 건 상당히 거북스러운 얘기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환구시보 보도된 내용이 맞느냐'는 한 의원 질문에도 "100% 틀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3 16:23: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