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윤석열, 부인 의혹 제기에 "근거없는 의혹 제기 말라"
  • 기사등록 2020-10-22 14:32:55
기사수정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증인선거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자신의 부인 대한 비위 의혹 제기에 대해 "공직이란 게 엄정히 검증받아야 하지만, 정당히 일하는데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하면 누가 일하겠느냐. 그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정면 반박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보유한 부동산이 지나치게 많으며, 지난해 전시회를 열며 수사를 받고 있는 기업들의 후원을 받은 점 등을 문제삼자 이같이 말했다.

 

윤 총장은 "제 처는 저와 결혼하기 한참 전부터 큰 전시들, 그 해에 거의 가장 블록버스터인 전시를 해왔다"라며 "전시를 하면 각국의 대사가 오고 여야 정치인도 온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제가 서울중앙지검장이라 지난해 이후에는 안했고 마지막으로 했던 전시도 그 전부터 준비했던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저희 집사람은 어디 가서 남편이 검사라고 이야기 안한다. 누가 알거나 상대편이 먼저 이야기를 해도 잘 안한다"며 "제 이야기가 나오면 자신에게 불리하기 때문"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제 처를 옹호하려고 하는 게 아니다"며 "공직이라는 것이 엄정히 검증받아야 하는데 정당히 일하면서 근거없이 의혹을 제기하면 누가 일하겠느냐. 그건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내의 부동산투기 의혹에 대해선 "집사람은 아파트 2채가 있었는데 투기 안 했다. 공직자는 1가구 1주택을 하라고 해서 가격이 오르는 부동산을 처분해 현재는 상속 부동산과 아파트만 있다"고 해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2 14:32: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