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특별시・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협력, 공공 와이파이 사업 실시 - 공동협력체계 구축해 국민들의 공공 와이파이 접근성 대폭 제고 - 서울시 시범사업은 준비 기간 거쳐 법이 허용하는 방식으로 전환
  • 기사등록 2020-10-30 18:15:46
기사수정

서울특별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대해 국민의 통신 접근권 제고를 위해 공동 협력해 나서기로 했다.

서울특별시(이하 서울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대해 국민의 통신 접근권 제고를 위해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과기정통부는 공공 와이파이 사업 관련 비대면 시대에 무료 데이터를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며, 국민들이 편리하게 통신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손을 맞잡은 것이다.

 

서울시는 시 전역에 2021년까지 공공 와이파이 총 1만 8450대(실외형, 기존 7420대, 신규 1만 1030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과기정통부도 2022년까지 전국에 5만 9000대, 버스 와이파이도 2만 9100대를 설치하여, 총 10만 6550대의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두 기관의 공공 와이파이 사업을 긴밀히 연계하여 주요 도로, 광장, 공원, 전통시장, 복지시설, 버스 등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에 촘촘히 구축하여, 보편적 통신복지 서비스 구현에 앞장설 계획이다.

 

한편, 11월 1일부터 서울시 5개 자치구에서 제공되는 까치온 공공 와이파이 시범사업의 경우, 통신 접근권 제고 차원에서 당초 일정대로 시행하되, 지자체 직접 사업방식이 현행 전기통신사업법과 배치되는 부분이 있다는 의견이 있어, 일정 준비 기간을 거쳐 산하 서울디지털재단으로 서비스를 위탁하고, 동 재단이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전기통신사업자 지위 확보를 위해 추가적인 실무협의를 거쳐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전환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서울시가 국회와의 협력을 통해 전기통신사업법의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하면, 과기정통부도 법 개정 논의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 와이파이 까치온 포스터 (자료=서울특별시)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30 18:15: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