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의힘 "윤석열 제거 수순...文 정권의 친위쿠데타" - 김웅 “대통령 비겁한 통치” 금태섭 “채동욱 찍어내기와 같은 꼴”
  • 기사등록 2020-11-25 10:26:51
기사수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를 놓고 청와대를 정조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 율사-법조인 긴급회의'를 열고 "어제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총장을 징계위에 회부하고 직무정지를 시킨 일은 우리 헌정사나 법조사에 아주 흑역사로 남을 개탄스러운 일”이라며 “추미애 장관의 사유 같지 않은 행태와 폭거도 문제지만 뒤에서 묵인하고 어찌보면 즐기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훨씬 더 문제”라고 문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이어 "문 대통령 마음에 안 들면 본인이 정치적 책임을 지고 해임하든 하라. 징계 사유를 갖고 또 해임 요청 절차를 밟을지 모르지만 너무 비겁한 일”이라고 질타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모든 여권 사람들이 되지 않은 이유로 윤 총장을 비난하고 비하하고 있다. 거의 정권의 막장도 이런 막장 없는 듯 하다”며 "이 정권의 막장이 이 사건으로 드디어 본궤도 오른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민주당도 싸잡아 비난했다.


야당 정치권에서도 윤 총장 업무 배제를 강력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장관은 이를 사전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대통령은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고 한다. 도대체 이 나라가 어디로 가는가. 온 국민이 경악하고 불안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수장 두 사람이 이러고 있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라고 반문한 뒤, "이건 나라도 아니다"고 질타했다.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 아니라면 추장관은 대통령의 인사권에 도전한 것이고,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라면 가장 비겁한 통치"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문대통령 너무 이상하다"며 "대통령 침묵은 곧 추장관 만행을 도와 윤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며 단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본인이 불법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석열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윤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간신들을 내쳐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떳떳하다면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윤총장 손을 들어줘야 한다. 아니면 문대통령 자신이 불법비리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의심하는 국민들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게 의혹의 눈길을 보내기도 했다.

 

금태섭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 가지 이유를 들고 있지만,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진짜 징계청구의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주요 사건 수사에서 정부의 뜻과 다르게 행동했다는 것"이라며 "검찰총장으로 위엄과 신망을 손상시켰다는 구절에선 절로 실소가 나왔다. 이런 식이라면 댓글 수사가 마음에 안 든다고 엉뚱한 이유를 들어 채동욱 검찰총장을 사퇴하게 만든 박근혜 정부와 뭐가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5 10:26: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