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尹 찍어내기' 주장에…김진욱 "권력수사 때문?‥100% 동의는 못해"
  • 기사등록 2021-01-19 17:52:09
기사수정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19일 여권의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촉구 등과 관련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를 하기 때문에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시는 국민도 많은 것 같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김 후보자에게 '청와대와 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극찬하다가 찍어내리고 있다.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하기 때문에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는 국민들도 많으신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생각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는 "100% 동의는 못한다"며 "제가 그 분(윤석열 총장)과 생각도 다르고 접근방식도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에도 그런 일이 발생할 수 있다"며 "법 위에 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압력이나 탄압이 있다면 그 부분에 반론을 제기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월성원전 사건 수사, 울산시장 선거 청와대 개입 사건 수사 등에 대해 윤 총장이 검찰을 잘못 지휘하고 있느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판단할 수 있는 자료가 충분하지 않아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법조인으로서 수사기록, 재판기록을 보지 않는 한 제 견해를 밝히기 어렵다"며 "단정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9 17:52: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