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보관 냉동고 생산 업체 '일신바이오베이스' 방문 및 격려 - 코로나19 백신 보관에 필수적인 초저온 냉동고 순수 국내 기술로 생산하는 현장 점검 - 일산바이오, 30년 넘게 초저온 냉동고 제품 개발 매진·연간 최대 4000대까지 초저온 냉동고 생산 가능
  • 기사등록 2021-01-21 15:23:52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국무총리실)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오전 국내 강소기업이 코로나19 백신(화이자) 보관에 필수적인 초저온 냉동고를 순수 국내 기술로 생산하는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일신바이오베이스를 방문했다.

 

정 총리는 이정민 일신바이오베이스 생산지원부장으로부터 초저온 냉동고 생산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생산 공장을 점검했다.

 

그는 “국내에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임박한 상황에서 백신의 보관과 유통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하면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초저온 냉동고를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는 ‘일신바이오’를 방문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홍성대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서, 정 총리는 “정부는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수송·보관·접종·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으나, 코로나19 백신은 제품에 따라 적정온도가 다양하기 때문에 보관과 유통 관리가 매우 까다로운 것이 사실”이라고 하면서, “우리보다 먼저 접종을 시작한 나라들에서 겪는 어려움을 반면교사로 삼아 국내에서는 결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치밀하게 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다행스럽게도, ‘일신바이오’는 30년 넘게 초저온 냉동고 제품 개발과 생산에 매진해왔고, 그 결과 지금은 연간 최대 4000대까지 초저온 냉동고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하면서, “며칠 전에 조달청과 코로나19 백신 냉동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들었는데, 코로나19 백신 보관을 위한 콜드체인에 필수 물품인 초저온 냉동고를 우리 기술로, 우리 기업이 생산하고 있어 자랑스럽고 든든하게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계속해서 세심하게 준비하고 관리해 나가겠다”고 하면서, “‘일신바이오’에서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 보호에 힘을 보태고 있다는 사명감으로 초저온 냉동고 생산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1 15:23: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