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日 NTT도코모에 5G 이동통신장비 공급 - 한·미·일 1위 통신사 고객으로 확보
  • 기사등록 2021-03-23 10:08:22
기사수정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 걸린 삼성 깃발.(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일본 최대 통신사 NTT도코모에 5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한다. 삼성전자는 23일 NTT도코모와 장비 공급 계약을 맺고 5G 상용망 구축에 필요한 기지국(RU, Radio Unit)을 공급, 신속한 5G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NTT도코모에 이동통신 장비를 직접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일본 현지업체와 협업하는 식으로 장비를 납품했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일본 2위 통신사 KDDI에 이어 1위 NTT도코모도 5G 고객사로 확보하게 됐다. 5G 이동통신 시장에서 한국·미국·일본 1위 통신사 네트워크에 모두 진입하게 된 것이다. NTT도코모는 2020년 12월 기준 약 82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일본 통신사와 다양한 5G 기술을 검증, 지난해 3월 KDDI와 5G 상용 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다. 

2002년에는 KDDI 3G CDMA 이동통신 장비를 수출해 일본 통신장비 시장에 진출했고 이후 14년 만인 2016년 NTT도코모와 5G 기술을 검증했다.

아베타 사다유키 NTT도코모 무선 엑세스 네트워크 개발부 부장은 “이동통신 분야 선도 사업자로서 고객들에게 더 혁신적이고 흥미진진한 경험을 제공하고 사회 현안을 해결하는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삼성전자와 5G 분야에서 협력해 '빛의 속도와 같은 5G'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일본법인의 이와오 사토시 네트워크 사업총괄 상무는 “NTT도코모의 5G 혁신 가속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상의 네트워크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3 10:08: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