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4·7 재·보궐 야당 승리...오세훈·박형준 후보 시장 당선 - 오 후보, 서울 25개구에서 모두 승리 - 박 후보, 부산에서 62.67% 높은 득표
  • 기사등록 2021-04-08 09:47:54
기사수정
4ㆍ7 재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정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꽃다발을 받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부산시장 등을 뽑는 4·7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이 승리했다. 8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18.32%포인트 차이로 이겼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모두 오세훈 후보가 승리했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서초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 이긴 것과 정반대 양상을 보였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도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2.67%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34.42%)를 크게 앞섰다. 

투표율은 서울 58.2%, 부산 52.7%로 공휴일이 아님에도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보수성향이 강한 서초·강남·송파 '강남 3구'의 투표율은 60%를 웃돌았다.

민주당 전임 시장들의 성추문이 보궐선거의 원인이 된 상황에서 부동산시장 안정화 실패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가 겹치면서 정권심판론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재보선이 치러진 다른 선거구에서도 야권이 승리했다. 울산 남구청장(서동욱), 경남 의령군수(오태완)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가 승리했고 광역·기초의원 재보선에서도 국민의힘 후보가 12곳에서 당선됐다.  

나머지 호남 4곳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경남 의령군의원 선거에선 무소속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8 09:47: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