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석헌 금감원장 내달 임기만료…차기 수장 하마평 '무성' - 文정부 네 번째 금감원장에 '주목'…연임 vs 교체
  • 기사등록 2021-04-08 11:25:38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임기 만료가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차기 원장에 대한 하마평이 무성하다.

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윤 원장은 내달 7일을 끝으로 3년 임기를 마무리한다. 

한때 부상한 윤 원장 연임설은 금감원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노조와 대립 등을 거치면서 어느 정도 사그라든 분위기다.

일각에선 윤 원장 임기가 한 달 정도 남은 시점에서 이미 후임 인사를 위한 검증이 이뤄지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금감원장은 국회 인사 청문회 절차를 거치지 않고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해 선임하는 자리다.

하마평에 오른 인사 가운데 관료 출신으로는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 김용범 전 기획재정부 제1차관, 김종호 청와대 전 민정수석 등이 거론된다.

김은경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 정재욱 전 KDB생명 사장, 최운열 전 의원 등도 하마평에 올라있다.

4·7 재보궐 선거 이후 개각 전망이 나오면서 금감원장 후임 인사가 개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금융당국의 한 관계자는 "정은보 대사(행시 28회), 김용범 전 차관(행시 30회) 등의 행시 기수를 고려하면 은성수 금융위원장(행시 27회)의 거취가 변수가 될 수 있다"며 "은 위원장이 개각 대상에 포함되면 후임 위원장으로 거론되는 후보들이 행시 30회 이하라서 선배인 정 대사가 금융위 하급 기관인 금감원장으로 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관료가 금감원장에 기용된 사례가 없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민간 출신이 금감원 수장에 오를 가능성은 다분하다.

김상조 청와대 전 정책실장의 경질 후 청와대 경제라인이 기재부 출신들로 채워지면서 '관료 쏠림 현상'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실정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차기 금감원장에는 정부정책과 금융산업 발전이라는 금감원 업무에 균형감각을 갖고 있는 인물이 자리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제재나 규제면에서도 타 업계와의 형평성을 제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8 11:25: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