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서진솔 기자] 서울시가 설 연휴 전 2주 간 설 선물 과대포장 집중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과대포장에 따른 생산자·소비자 비용부담 증가 및 환경오염·자원 낭비 예방을 위하여 백화점과 대형 할인점 등 유통센터를 중심으로 집중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단속 점검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한국환경공단,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등 전문기관이 합동 점검팀을 구성해 시행한다.


점검 및 단속 대상은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잡화류, 1차 식품이다. 품목별 10%~35% 이내의 포장공간비율이나 품목별 1차 또는 2차 이내의 포장횟수 제한을 초과하는 과대포장으로 적발되면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0 15:29: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