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용산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70만원 씩 2개월 현금 지급 - 2019년 9월 1일 이전 창업, 지난해 연 매출 2억원 미만인 자영업자 대상
  • 기사등록 2020-05-22 09:48:26
기사수정

21일 용산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반이 콜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용산구)용산구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에 대해 생존자금을 지원한다. 2개월에 걸쳐 월 70만원 씩 140만원 현금 지급된다.


지원대상은 2019년 9월 1일 이전 창업자 중 지난해 연 매출이 2억원(영업기간 6개월 미만이면 1억원) 미만인 자영업자다. 신청일 기준 실제 영업 중이면서 사업자등록증 상 주된 사업장 소재지가 용산구여야 한다. 


폐업 중인 업체나 유흥업소, 도박‧향락‧투기 등 불건전 업종 등 융자지원 제한업종은 제외된다.


온라인 신청은 공적마스크와 마찬가지로 출생연도 끝자리 수에 따라 5부제로 신청할 수 있다.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접속가능하다. 토·일요일은 모두 가능하다.


오프라인 신청은 우리은행 전 지점과 구청 4층에서 10부제로 이뤄진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0이면 15일, 1이면 16일, 2이면 17일 순으로, 9이면 26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토·일요일은 접수를 받지 않고, 29, 30일은 제한없이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시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등을 준비해야 한다.


구는 조운형 재정경제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전담추진단을 구성, 총괄·운영·접수팀으로 나눠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국세청 등 관련 기관에 대상자 정보를 요청, 심사를 거쳐 구와 대상자에게 결과를 통보한다.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통보 후 7일 이내에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 쇼크로 인해 국내 경기가 10년 전 글로벌 경제위기 수준으로 악화됐다”며 “서울시 방침에 따라 지역 내 1만4000명에 달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지급, 위기 극복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2 09:48: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