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A씨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 기사등록 2020-07-13 15:24:05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가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심경을 토로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가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심경을 토로했다.(사진=공동취재단)

A씨는 이날 참석하지 않은 채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을 통해 입장문을 전달했다. 


A씨는 "용기를 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놨다"면서 "많은 분들에게 상처가 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많이 망설였지만 50만명이 넘는 국민들의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은 그때 느꼈던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 번 느끼고 숨이 막히게 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며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처음 그때 소리 질럿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다"며 "그랬다면 지금의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수없이 후회했다. 긴 침묵의 시간, 홀로 많이 힘들도 아팠다"고 자책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13 15:24: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