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3일 프리미엄급 아트 메달인 ‘쥐의 해 고심도 메달’을 선보였다.


사진=조폐공사.

‘쥐의 해 고심도 메달’은 2017년 이후 12간지를 주제로 출시되고 있는 아트 메달 시리즈의 네번째 제품이다. 아트 메달은 일반 메달보다 예술성과 입체감을 높인 반면 제작량(판매량)은 최소화해 수집가치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으로 국내는 물론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도 인기가 높다. 


메달 앞면은 2020년 경자년의 동물인 귀여운 쥐 두 마리와 그리스 로마신화에서 부 ‧ 안녕을 상징하는 ‘코르누코피아’(cornucopia)라는 풍요의 뿔로 디자인했다. 메달 뒷면은 엄마 쥐와 아기 쥐를 ‘2020’ 숫자 형태로 표현했다. 


중량 390g, 직경 80mm의 단동(구리 90%, 아연 10%) 메달로,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내기 위해 인공적으로 낡아보이게 가공한 앤티크피니시(antique finish) 기법을 활용해 미적 가치를 높였다. 흰 쥐를 나타내는 은도금 기술도 적용했다. 


조폐공사는 2017년 닭, 2018년 개, 2019년 돼지 등 12지 띠별 동물을 주제로 한 프리미엄급 아트 메달을 선보인 바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3 16:04: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