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발생··· 사흘 연속 세 자릿수 유지 - 서울 도봉구 창동 소재 데이케어센터에서 16명 확진
  • 기사등록 2020-09-25 11:22:28
기사수정

25일 오전 도봉구 보건소에서 한 시민이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이창석 기자)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발생해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유지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발생해 총 2만 3455명으로 늘었다. 23일 125명, 전날 11명에 이어 오늘까지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유지했다.

 

추가 사망자는 2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95명이다. 이날 146명이 격리해제돼 격리 중인 확진자는 34명 줄어든 2082명이며, 위중증환자는 2명 늘어난 128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발생 사례는 95명이다. 지역별로 서울 56명, 인천 1명, 경기 26명 등 수도권에서 83명이 확진됐다. 그 외 부산 2명, 강원 1명, 충북 1명, 전북 3명, 경북 4명, 경남 1명 등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내국인 3명, 외국인 16명 등 19명이다. 국내 입국 검역 과정에서 6명, 지역 사회에서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이날까지 서울 도봉구 창동 소재 데이케어센터에서 16명이 확진돼 방역당국은 센터를 일시 페쇄 조치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5 11:22: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