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이 16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13회 아랍문화제’를 찾아 아랍 7개국 대사들과 한국-아랍 간 문화·경제 교류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이 16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13회 아랍문화제’를 찾아 아랍 7개국 대사들과 한국-아랍 간 문화·경제 교류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왼쪽 네번째부터) 아델 아다일레 주한요르단대사,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하젬 파흐미 주한이집트대사(사진=한국무역협회)
이날 행사에는 한-아랍 소사이어티 이사장을 맡고 있는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을 비롯해 아델 아다일레 주한 요르단 대사, 샤피크 하샤디 주한 모로코 대사, 압둘라 알 누아이미 주한 아랍에미리트(UAE) 대사, 하젬 파흐미 주한 이집트 대사, 자카리야 알 사아디 주한 오만 대사, 엘함 아흐메드 주한 수단 대사, 아흐메드 알 조와이디 주한 카타르 대사대리 등 7개 아랍 국가 대사들과 김정훈 전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김영주 회장은 “최근 여행이 어려운 시기에 찬란한 아랍문화를 간접적으로나마 느낄 수 있는 뜻깊은 행사”라며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아랍으로 활발히 진출하고 양 지역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이번 문화제는 ‘서울에서 만나는 아랍’을 주제로 지난 15일 시작해 17일 막을 내린다. 행사장에는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페트라 유적을 테마로 한 포토존부터 중동지역의 손바닥 모양 부적인 행운의 함사(Hamsa) 그리기, 아랍 타투 프린트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마련됐다.  


한편, 무역협회는 2018년 두바이에 UAE지부를 개설해 아랍 지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다가오는 11월에는 ‘2020 대한민국 우수상품전(G-Fair) 두바이’와 한국과 UAE의 주요 기업 CEO를 초청해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한-UAE CEO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7 11:44: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